전기차의 진화 - 험난한 '다카르 랠리'에서의 우승

전기차의 새로운 도전 - '다카르 랠리' 우승

전기차가 장거리인 8000㎞의 사막을 극복하며 달리는 '다카르 랠리', 이는 흔히 '죽음의 경주'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매우 험난한 경주인데, 이번 대회에서는 놀랍게도 전기차가 선두에 올라서는 결과를 보여주었다. 이 업적의 주인공은 바로 아우디의 'RS Q e트론' 모델이었다. 1978년에 처음 시작된 '다카르 랠리'는 사막, 계곡, 산길 등 굉장히 다양한 지형을 14일 동안 힘겹게 달리는 경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46번째로 열리는 대회였는데, 전기차가 이렇게 선두에 올라서는 것은 이 대회 역사상 처음이었다.

전기차의 진화 - 험난한 '다카르 랠리'에서의 우승

전기차의 힘 - 아우디의 기술 혁신

매일 평균적으로 500~600㎞를 전력으로 달리는 것이 요구되는 극도로 험난한 오프로드 경주에서, 주행 거리에 제한이 존재하는 전기차가 우승할 것이라는 예상은 사실상 거의 없었다. 그러나 아우디는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2022년부터 전기모터 2개와 배터리를 활용하면서도, 자동차 내부에 가솔린 엔진과 발전기를 추가적으로 탑재함으로써 수시로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개발하였다. 이렇게 아우디는 기존에 존재하던 장벽을 넘어서는 데 성공하였다.


전기차 경쟁 - 글로벌 기업들의 레이스

전세계적으로 보면 전기차로의 전환은 다소 둔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그와는 별개로 오프로드 차량에 적합한 고성능 전기차 개발에 대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이는 순간 가속력이 뛰어난 전기차의 장점을 최대한으로 활용할 수 있는 영역이기 때문이다. 전기차 시장의 선두주자인 테슬라를 비롯한 다양한 기업들도 이 영역에 대한 주목도를 높이고 있으며, 현대차, 도요타, 폴크스바겐 등의 전통적인 자동차 제조 기업들 역시 이 경쟁에서 밀려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우디의 성장과 발전 - 다카르 랠리 참가 경험

아우디가 무서운 난이도로 알려진 다카르 랠리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 차례였다. 그러나 이전 두 번의 참가에서는 차량의 서스펜션 파손이나 타이어 터짐 등의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원하는 성적을 얻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 세 번째 참여에서는 차체를 보다 강화하여 내구성을 높이는 등 기술적인 개선을 이루었고, 또한 이전 참가로부터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 준비를 통해 결국 우승의 영예를 안게 되었다. 이는 아우디의 노력과 기술력이 결국 큰 성과로 이어진 사례로 평가받을 수 있다.


전기차의 장점 - '제로백'과 '다카르 랠리'

전기차는 배터리에서 모터로 전류를 즉시 흘려보내는 특성 덕분에 최고 출력을 낼 수 있어, 구덩이에서 탈출하거나 초반 가속에 있어서는 매우 탁월하다. 이러한 특성은 '제로백'이라는 개념에서도 잘 드러나는데, 이는 0에서 100km/h로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의미하는 것으로, 전기차가 내연기관을 탑재한 수퍼카를 앞서는 경우가 빈번하게 나타난다. 이는 전기차의 가속력이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월등히 뛰어나다는 것을 증명해주는 사례이다.


테스트 필드 - 다카르 랠리의 중요성

다카르 랠리는 자동차의 성능을 진지하게 시험하는 데 가장 이상적인 장소로 꼽힌다. 온도의 급격한 변화, 강한 충격, 모래와 먼지 등 다양하고 극단적인 환경 요소들 속에서 자동차의 내구성과 성능을 철저히 시험해볼 수 있다. 특히 전기차는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부품의 수가 적은 편이기 때문에, 복잡한 부품들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여러 문제점들을 피해갈 수 있어 오프로드 주행에 더욱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런 점들이 전기차가 험난한 다카르 랠리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데 크게 기여하였다.


기업들의 전략 - '힘센 전기차' 기술 개발

전기차 시장의 성장이 다소 주춤하는 현 상황에서, 기업들은 저렴한 가격대의 중소형 전기차 판매에 주력하면서 동시에 '힘센 전기차'라는 새로운 분야의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폴크스바겐, 현대차, 도요타 등의 대표적인 자동차 제조사들은 각각 오프로드 용도에 적합한 전기차를 개발 중이다. 하지만, 이러한 고성능 전기차에는 몇 가지 단점이 있어 그 효율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곤 한다. 전력 효율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점은 큰 단점으로 지적되며, 이는 차체나 배터리의 무게가 무거워서 주행거리가 감소하고, 차량의 가격도 상승하는 결과를 초래한다. 이런 부정적인 요소들을 극복하기 위한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2023년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 청년층·최초 구매자·취약계층에 추가 지원

메르세데스-벤츠를 제치고 기아 모닝이 선도한 지난해 중고차 시장

1000만원 대 가장 많이 팔린 중고차 TOP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