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달 중고차 시세 하락폭 가장 큰 차량은?

팰리세이드의 시세 하락

현대차의 팰리세이드는 지난해 11월부터 대략 두 달 간 7.8%의 시세를 하락시키며 국산차 시장에서 가장 큰 하락 폭을 보인 차량이다. 팰리세이드의 하락률은 쏘렌토(4세대)와 쏘나타 DN8 등 중고차 시장에서 인기 있는 차량의 할인률을 훨씬 뛰어넘는다.

1월달 중고차 시세 하락폭 가장 큰 차량은?

중고차 시세 변동과 구매 전략

국내 최대 직영 중고차 플랫폼인 케이카(K-Car)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팰리세이드는 지난해 12월에 4.7%, 올해 1월에 3.3%의 시세 하락을 보여 판매 가격은 3024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각 차량의 시세 변동이 다르므로, 구매자는 시세를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는 것이 중요하다.

다른 차량들의 시세 변동

동일한 기간 동안 쏘렌토(4세대)는 0.9%, 4.2%의 하락률을 보여 2개월간 총 5.1% 시세가 하락하였고, 이는 2874만원으로 나타났다. 쏘나타 DN8은 1.1%, 0.9%의 하락률을 보여 2개월간 총 2.0% 시세가 하락하였고, 이는 2099만원으로 나타났다. K5(3세대)는 2개월간 각각 1.0%, 3.5%의 하락률을 보여 총 3.5%의 시세가 하락하였고, 이는 2010만원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시세 변동의 원인 및 예상 향후 추세

이민구 케이카 PM팀 수석 애널리스트이자 경기과학기술대학교 미래모빌리티설계과 겸임교수는 "중고차의 잔가율은 시장의 공급과 수요 변동에 따라 달라지는 지표로, 신차 출시, 유가 변동, 수출 상황 등 다양한 시장 요인이 영향을 미친다"라며 "특히 연말과 연초에는 중고차 가격이 하락하는 경향이 있는데, 지난해 12월의 경우 1월의 시세 하락이 일정 부분 선반영되어 시세 하락이 나타난 것이다"라고 분석했다.

차량별 가치 변동 예상

앞으로의 중고차 시세는 안정적인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특별히 연료 종류에 따른 차량의 가치 변동폭에 대한 예상이 제시되었다. 각 연료 모델에 따라 휘발유 모델은 약 -1.4%의 가치 하락이 예상되며, 하이브리드 모델은 약 -1.1%의 가치 하락이 예상되고, 전기차의 경우에는 -1.4%의 가치 하락이 예상된다. 경유와 LPG 차종은 각각 -0.9%, -0.5%의 가치 하락이 예상된다.

판매량과 가치 하락

판매량이 대체로 많은 차량들은 상대적으로 작은 가치 하락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대중적인 차량들이 보통 안정적인 가치를 유지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국산 차량 중에서는 현대 아반떼 CN7(가솔린 1.6), 현대 더 뉴 그랜저(가솔린 2.5), 기아 모닝 어반(가솔린 1.0) 등이 작은 하락폭을 보였다. 이들 차량은 모두 높은 판매량을 기록한 모델로, 그에 따른 안정적인 가치를 유지하고 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2023년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 청년층·최초 구매자·취약계층에 추가 지원

메르세데스-벤츠를 제치고 기아 모닝이 선도한 지난해 중고차 시장

1000만원 대 가장 많이 팔린 중고차 TOP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