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현대자동차와 기아 전기차 판매 급증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지난 달 미국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에 성공적인 결과를 보였다. 이들 회사의 전체 차량 판매량이 다소 감소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전기차 판매는 크게 증가하였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의 친환경차 판매량은 총 1만7916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8.7%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하이브리드차는 1만1266대를 판매해 6.7% 감소하였지만, 그와는 대조적으로 전기차는 총 6627대를 판매하며,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51%의 급증률을 보였다. 이에 따라 전기차 판매가 친환경차 판매의 주요한 원동력이 되었다. 한편, 수소전기차는 23대가 판매되었다.


현대차와 기아의 미국 시장에서의 판매량은 지난 달 10만2902대에 그쳐, 4.9%의 감소를 보였다. 각각의 회사로 보면, 현대차는 4만7543대, 기아는 5만1983대를 판매하였으며, 이는 1년 전 대비 각각 9%, 2%의 감소를 의미한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는 1월부터 전기차 구매자에게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IRA) 보조금과 동일한 금액인 7500달러를 직접 할인해줌으로써, 전기차 시장에서의 수요 둔화를 극복하였다"라고 전했다.


친환경차 판매의 증가 원인으로는 전기차뿐만 아니라, 현대차의 싼타페와 투싼, 기아의 스포티지와 쏘렌토 등 주력 SUV의 하이브리드 모델이 기여하였다. 기아의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모델은 지난해 대비 58.6% 늘어난 2604대를 판매하였고, 현대차의 싼타페와 투싼 하이브리드 모델도 각각 11.3%, 8.1%의 판매 증가를 보였다.


현대차와 기아는 최근 미국 시장에서 다양한 차종을 선보이며 판매 실적을 높였다. 특히, 현대차의 투싼은 지난달에만 미국에서 1만1116대를 판매하여 현대차의 전 차종 중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이었다. 기아의 스포티지도 9994대를 팔아 큰 인기를 얻었다. 또한, 현대차의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도 7638대를 판매하여 지속적인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1년 전에는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지 않았던 친환경차인 EV9(1408대), 아이오닉 6(760대), 그리고 제네시스 GV70의 전동화 모델(114대) 등도 미국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하였다. 이로 인해 현대차와 기아의 친환경차 판매 비중은 17.4%로 1년 전보다 2.1%포인트 증가하였다. 이는 미국 시장에서 친환경차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였음을 의미한다.


랜디 파커 현대차미국판매법인(HMA)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의 기록적인 판매 실적에 이어 1월은 도전적인 경제 환경과 금리로 인해 어려운 소매 환경이 조성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전기차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의 판매는 작년 대비 큰 성과를 냈으며, '올-뉴 싼타페'가 딜러십 매장에 입고되기 시작하는 등 밝은 면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현대차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GV80와 G80을 제외한 전 차종의 판매가 증가하여, 전년 대비 9.3% 더 많은 4293대를 팔았다. 기아는 카니발, 스포티지, 포르테, EV6 등 4개 모델이 역대 1월 최고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한편, 토요타는 지난달 미국에서 1년 전보다 23% 많은 16만5753대의 차량을 팔았고, 혼다는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한 9만3210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미국에서 인기가 높은 스바루는 4만4510대로 1년 전과 판매량이 비슷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2023년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 청년층·최초 구매자·취약계층에 추가 지원

메르세데스-벤츠를 제치고 기아 모닝이 선도한 지난해 중고차 시장

1000만원 대 가장 많이 팔린 중고차 TOP5